Unite Gallery Error:

Gallery with alias: sansa not found

 

경상남도 남해군 이동면 용소리 호구산(虎丘山)에 있는 절로 대한불교조계종 제13교구 본사인 쌍계사(雙磎寺)의 말사이다.

남해군 제1의 사찰로서 신라시대의 원효대사(元曉大師)가 금산(錦山)에 창건한 보광사(普光寺)의 후신이라고 전하는데,
이 절에는 처음에 첨성각(瞻星閣)만이 있었다고 한다.

1660년(현종 1)에 남해현의 남해향교와 용문사 입구가 마주하고 있다 하여 유생들이 절을 다른 곳으로 옮길 것을 요구하였고,
이에 백월(白月)이 남쪽에 있는 용소마을 위에 터를 잡고 용문사라 하였다.

1661년(현종 2)에 신운(信雲)이 탐진당(探眞堂)을 세웠고, 상운(尙雲)이 적묵당(寂默堂)을 세웠다.
1666년 대웅전을 지었으며 봉서루(鳳棲樓)를 창건하였다.

그 뒤에도 명부전·나한전·향적전·천왕각 등을 지었다. 그리고 1708년(숙종 34)에는 염불암을 중창하였다.
임진왜란 때에는 모든 승려들이 의승군(義僧軍)이 되어 왜병과 싸웠고, 숙종 때에는 이 절을 수국사(守國寺)로 지정하고
왕실의 축원당(祝願堂)을 건립하고 위패를 비롯해서 촉대·번 등을 하사하였다.

현존하는 당우로는 대웅전을 중심으로 천왕문·승당·칠성각·산신각·누각·요사채 등이 있다.
이 중 대웅전은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85호로 지정되어 있는 팔작지붕에 정면 3칸 측면 3칸의 건물이다.

처마 밑에는 사찰의 이름에 어울리게 용두(龍頭)를 조각하였고, 불단(佛壇) 위에는 화려한 닫집이 있다.
명부전은 경상남도 문화재자료 제51호로 지정되어 있다.

또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138호로 지정된 용문사석불(龍門寺石佛)은 임진왜란 때 이 절이 소실된 뒤
중창을 위하여 경내를 파다가 출토된 것으로 고려시대 중기 이전의 작품으로 추정된다.
그 밖에도 임진왜란 때 용문사의 승병들이 사용하였던 삼혈포(三穴砲)와 숙종 때에 하사받은 유물들이 있다.

하사받은 유물은 연옥등(蓮玉燈) 2개와 촉대 1개, 번(幡)과 수국사금패(守國寺禁牌) 등인데,
연옥등과 촉대는 일본인들이 빼앗아갔다. 이 가운데 번은 축원당에 걸어두었던 궁수(宮繡)와 궁중매듭이다.

세로 147㎝, 가로 32.5㎝의 비단에 ‘南無大聖引路王菩薩(나무대성인로왕보살)’이라고 수를 놓고 그 둘레를 우아한 매듭으로 장식하였다.
또, 수국사금패는 경릉관(敬陵官)과 익릉관(翼陵官)이 발급한 것으로 지름 14.5㎝의 원통형 나무로 되어 있다.

치마폭처럼 펼쳐진 앵강만 바다를 바라보는 남해읍 이동면의 호구산 (해발 560m) 기슭에 자리잡은 고찰이다.
호구산은 북쪽과 남쪽에 각기 망운산과 금산을 마주보는 산이다. 사실 두 산의 유명세에 가려 잘 알려지진 않았지만,
호젓하고 빼어난 아름다움으로 인해 남해군에서 군립공원으로 지정한 산이다.

경북 예천 용문사, 경기도 양평 용문사와 더불어 3대 용문이라 일컷는다.

정상에 오르는 길에는 부속 암자인 염불암이 있다.
정상에 서면 북쪽으로 망운산을 넘어 하동 일대의 층첩한 산줄기와 광양 백운산,
그리고 멀리 지리산 줄기가 아스라이 보인다. 남으로는 그림같은 앵강만의 풍경이 눈에 들어오고,
그 앞에는 서포 김만중이 유배되어 사씨남정기를 집필하였던 노도가 보인다.
또한 동쪽으로는 보리암을 품고 있는 금산과 멀리 통영, 거제도에 이르기까지
그리고 창선도, 위로는 사천, 고성의 해안마을과 내륙의 풍경들이 보이고 서쪽 여수반도를 향해 시야를 돌리면
여천 석유화학단지나 거대한 광양제철의 인공섬 금호도의 다소 생경한 풍경이 시야에 들어온다.

신라 애장왕 때 창건된 절로 열 두명의 고승을 배출한 남해 최대의 사찰이다.

역사적 배경과 많은 문화재 외에도 호구산 용문사 주위를 둘러싼 아름드리 소나무와 측백나무 등의
상록수림은 절의 운치를 한층 더 북돋운다.
용문사에서 1시간 가량 걸리는 호구산 정상까지의 오솔길은 울창한 수림에 단풍나무도 군데군데 눈에 띄며
경사가 다소 가파르긴 하지만, 만추의 단풍 감상 코스로도 부족함이 없다.
용문사의 화려한 역사와 앵강만의 절경을 뒤로 놔두고 정상에 올라 너럭바위 위에서 남해바다의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흘린 땀을 닦으면 머나먼 남도 끝에서의 여행의 보람을 십분 느낄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