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2회 개인전 ]
▣ 성석인 선생 시
▣ 25 × 70cm  / 2007 (고지사용)

원문
朱樓高起壓池臺
萬柄荷花次第開
日暮微風時一過
淸香細細入金杯

설명
붉은 누대 높이 솟아 연못 누대 누르고
만 송이 연꽃은 차례로 피는구나
해 지는 저녁 산들바람 때때로 지나가니
맑은 향기 가늘게도 금술잔에 젖어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