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2회 개인전 ]
▣ 옥계 선생 시
▣ 35 × 35cm  / 2007 (화선지사용)

원문
蒼然暝色逗林丘
望裡순江潑록油
犢背短蕭何處響
望雲遊子比邊愁

설명
어둑어둑 짖은 빛이 숲 언덕에 머무르고
눈앞의 순강은 푸른 기름 끼얹었네
송아지 등의 피리소리 어디에서 울리는가
구름보는 나그네 이곳에서 시름하네

처음 작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