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2회 개인전 ]
▣ 이인로 선생 시
▣ 25 × 100cm  / 2007 (고지사용)

원문
春去花猶在 天晴谷自陰
杜鵑啼白晝 始覺卜居深

설명
봄은 다 지나도 꽃은 여전히 피어 있고
날은 화창하나 골짜기는 절로 어둑하네
두견새가 대낮에도 울고 있으니
그제서야 사는 곳이 깊다는 걸 알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