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2회 개인전 ]
▣ 최충 선생 시
▣ 23 × 120cm  / 2007 (한지채색사용)

원문
滿庭月色無煙燭
入座山光不速賓
更有松弦彈譜外
只堪珍重未傳人

설명
뜰 가득 환한 달빛은 연기없는 등불이요
자리에 들어오는 산 빛은 기약없던 손님일세.
솔바람 소리 있어 청아하게 울리니
이런 맑은 풍취를 어찌 말로 전하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