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의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작가라는 이름을 가지기 위해 붓과 먹, 그리고 법첩을 대한지 결코

작은 세월이 아니였으나, 지금도 배움의 정진을 게을리 하지 말아야

할 때 라고 다시금 생각 합니다.


작가로서 후회없는 작품을 남기기 위하여!


작가의 인생으로서 부끄럽지 않은 삶이 되기 위하여!


세상에 태어났음에 이름을 가벼이 하지 않기 위하여!


좌우명 “자치”(自治)를 거울삼아 노력하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삼계 노복환

 

저의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작가라는 이름을 가지기 위해 붓과 먹, 그리고 법첩을 대한지

결코 작은 세월이 아니였으나, 지금도 배움의 정진을 게을리

하지 말아야 할 때 라고 다시금 생각 합니다.


작가로서 후회없는 작품을 남기기 위하여!


작가의 인생으로서 부끄럽지 않은 삶이 되기 위하여!


세상에 태어났음에 이름을 가벼이 하지 않기 위하여!


좌우명 “자치”(自治)를 거울삼아 노력하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삼계 노복환

 

저의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작가라는 이름을 가지기 위해 붓과 먹, 그리고 법첩을 대한지 결코

작은 세월이 아니였으나, 지금도 배움의 정진을 게을리 하지 말아야

할 때 라고 다시금 생각 합니다.


작가로서 후회없는 작품을 남기기 위하여!


작가의 인생으로서 부끄럽지 않은 삶이 되기 위하여!


세상에 태어났음에 이름을 가벼이 하지 않기 위하여!


좌우명 “자치”(自治)를 거울삼아 노력하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삼계 노복환

 

   samgyero@daum.net         (사) 한국서예협회 이사장 역임. 현 고문
       010-6355-6968                               

 

error: Content is protected